에밀 쿠에 <자기암시> 개정판 출간

Facebooktwittermail

긍정적인 자기암시가 몸과 마음을 어떻게 변화시키는지에 대한 최초의 탐구
150년 전 프랑스 약사 에밀 쿠에가 우리에게 남겨준 마음 처방전
<자기암시> 에밀쿠에/연암사/10,000원

상상은 의지보다 힘이 세고 무의식은 의식보다 강하다

“바닥에 폭이 30cm, 길이가 10m인 널빤지를 놓는다고 가정해보자. 누구든 널빤지의 한쪽 끝에서 다른 쪽 끝까지 무리 없이 걸어갈 수 있을 것이다. 이번엔 조건을 바꿔서 널빤지가 대성당의 탑만큼 높은 곳에 걸려 있다고 상상해보자. 과연 누가 이 좁은 다리 위를 걸어갈 수 있을까? 아마 아무도 못할 것이다. 두 걸음도 내딛기 전에 다리가 후들거려서 아무리 용기를 낸다 해도 결국 바닥으로 떨어질 것이다. 왜 널빤지가 바닥에 놓여 있으면 떨어지지 않고, 높은 곳에 걸려 있으면 떨어지는가?”

이 질문을 시작으로 에밀 쿠에는 우리에게 놀라운 마음의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의지와 상상, 의식과 무의식, 암시와 자기암시에 관한 이야기들입니다. 일상에서 우리 의지는 상상과 무의식에 무참히 패배합니다. 상상은 의지보다 힘이 세고 무의식은 의식보다 강하기 때문입니다. 에밀 쿠에는 자기암시를 통해 상상과 무의식의 마음을 다루는 법을 가장 쉽고 단순한 방법으로 설명합니다. 방법은 간단하지만 효과는 탁월해서 믿기 어려울 정도입니다.

150년 전 프랑스 약사 에밀 쿠에가 남겨준 마음 처방전
에밀 쿠에가 우리에게 남겨 준 마음처방전은 아래의 짧은 말을 매일 반복해 말하고 실제로 그렇게 될 것이라 믿는 것입니다.

“나는 모든 면에서 날마다 점점 더 나아지고 있다.”
“Day by day, in every way, I am getting better and better.”

에밀 쿠에는 하나의 생각이 발전하여 암시와 힘이 된다는 집중의 가치와 암시의 실행을 위해 단조롭고 끊임없이 생각을 반복한다는 반복의 가치를 강조합니다. 의지와 상상의 관계를 잘 이해한 그는 다음과 같은 전제를 바탕으로 어떤 질병이든 자기암시로 나을 수 있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나을 수 있다’는 뜻이지 ‘모두 낫는다’는 뜻은 아니므로, 차이를 잘 이해해야 된다고도 했습니다. 자기암시의 한계를 분명히 알고 말한 것입니다.

  1. 의지와 상상이 상반되면 예외 없이 상상이 승리한다.
  2. 의지와 상상이 갈등을 빚으면 상상의 힘은 의지의 제곱비로 커진다.
  3. 의지와 상상이 일치하면 상상의 힘은 둘을 더한 만큼이 아니라, 곱한 만큼 커진다.
  4. 상상은 통제할 수 있다.

우리 몸과 마음을 다스리는 힘의 원천은 우리 안에 있다
에밀 쿠에는 상상이 의지보다 힘이 세지만 자기암시를 통해 상상을 통제할 수 있다고 말합니다. 실제로 자기암시는 인류의 역사만큼이나 오래된 주제로 인간의 선천적인 능력이며, 신비롭고 무한한 힘을 갖고 있습니다. 이 힘은 상황에 따라서 최상 혹은 최악의 결과를 낳기도 합니다. 자기암시를 올바르게 하면 육체적으로 건강해짐은 물론, 신경증 환자나 무의식적·내적 자기암시의 희생자들에게도 도움이 됩니다. 또한 올바른 자기암시는 잘못된 길을 택한 이들을 바른길로 안내할 수 있는 힘을 제공합니다.

매일 일상적인 관찰을 통하여 새롭고 함축적인 원리를 발견한 에밀 쿠에
에밀 쿠에는 근본적으로 ‘만지고 다루는’ 실험을 해야 한다는 긍정적이고 구체적인 가치관이 있었기 때문에, 난해하고 가변적인 현실을 대할 때마다 마음이 편치 못했습니다. 실험적이며 실질적인 방법을 꾀하는 동안 그는 관찰의 재능을 발휘했습니다. 매일 일상적인 관찰을 통하여 새롭고 함축적인 원리를 발견한 에밀 쿠에의 행동은 우리에게 다음과 같은 교훈을 줍니다. 일상에서 관찰을 통해 얻는 과학의 토대와 그것에 대한 재능과 능력은 평가절하되어서는 안 된다는 것이지요.
에밀 쿠에는 힘든 상황을 잘 견디면서 무한한 관찰의 기회를 포착하게 되었습니다. 의술의 가변적인 작용과 약 처방 후 환자에게 들려주는 플라세보 효과, 무해한 합성물로 치료하는 난치병 등 이 모든 방법들은 위대한 관찰자인 에밀 쿠에에게 의미를 주었습니다. 이러한 관찰들은 어린 시절부터 그의 마음에 새겨졌고, 후에 그가 무의식 속에서 ‘자기암시’ 논문을 역작하는 토대가 되었습니다.

부모와 교육자들에게도 꼭 필요한 책
이 책의 저자인 에밀 쿠에는 ‘자기암시’라는 이 강력한 힘을 가장 먼저 깨닫고 그 힘의 활용법인 자기암시를 전파하기 위해 온 세계를 다니며 강연과 치료에 힘썼습니다. 그는 자기암시법으로 육체적으로, 정신적으로 고통받던 수많은 사람들을 치유했으며, 의사들과 심리학자들에게까지 커다란 영향을 끼쳤습니다.
에밀 쿠에는 또 질병으로 고통받는 사람들뿐 아니라 어린이를 가르치는 부모, 교육자들에게 자기암시법의 중요성을 강조합니다. 왜냐하면 부모와 교육자들이야말로 한 사람의 인생을 좌지우지할 수 있는 중요한 위치에 있기 때문입니다.

다음은 에밀 쿠에의 명언입니다.

“아이들을 대할 때는 침착한 태도로 부드럽지만 확고한 어조로 말해야 한다. 그러면 아이들은 권위에 저항하지 않고 순순히 말을 따르게 될 것이다. 무엇보다 중요한 점은 잔인하고 혹독한 언동을 삼가야 한다는 것이다. 아이를 지나치게 엄격하고 잔인하게 대하면 그대로 암시가 되어 자기가 싫어하는 상대에게 잔인하게 해도 된다는 자기암시를 초래할 수 있다.”

자기암시 목차

이 책을 읽는 분들에게
서문

  1. 의식적 자기암시로 하는 자기통제
    의지와 상상 그리고 자기암시
  2. 자기암시의 치료사례
    환자들의 치료사례
  3. 내 안의 기적
    에밀 쿠에 선생님께 경의를 표하며 버넷 프로뱅
  4. 모든 사람들을 위한 자기암시
    에밀 쿠에 선생님의 가르침을 전하며 에밀 레옹
  5. 에밀 쿠에의 강연
    청중과 호흡하는 강연 / 파리 강연
  6. 환자의 마음에 확신을 주는 대화
    희망을 안고 에밀 쿠에를 찾아온 사람들
  7. 자신감을 위한 자기암시
    긍정적으로 변화시키는 에밀 쿠에의 연설
  8. 질병을 치료하기 위한 자기암시
    환자들을 치료하기 위한 에밀 쿠에의 연설 모음
  9. 환자들이 보낸 감사 편지
    에밀 쿠에가 받은 편지 / 에밀 레옹이 받은 편지 / 카프만이 받은 편지
  10. 자기암시와 교육
    교육자의 암시가 아이들에게 미치는 영향
  11. 에밀 쿠에의 격언
    자기암시를 위한 에밀 쿠에의 격언들

자기암시가 필요한 모든 사람들에게


지은이 : 에밀 쿠에(Emil Coue)
1857년 2월 26일 프랑스 트로와에서 태어났다. 어렸을 때부터 과학에 대한 열정으로 가득했던 에밀 쿠에는 순수 화학자가 되고 싶었으나, 가정형편 때문에 약사가 된다. 28세에 리에보를 만나 최면술을 본격적으로 연구하다가 ‘플라세보 효과’를 확인하게 되고, 이를 더욱 발전시켜 ‘자기암시법’이라는 자신만의 요법을 창시했다. 그 후 진료소에서 자기암시법으로 정신과 몸에 병이 있는 수많은 사람들을 치료하였고, 명성이 널리 알려진 후에는 세계 곳곳을 돌아다니며 환자를 치료하고 자기암시법을 전파하는 데 평생을 바쳤다. 일반 환자들은 물론 의사들과 정치가에게까지 영향을 끼친 그의 치료법은 질병과 고통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위로와 희망이 되었다.

옮긴이 : 윤지영
서강대학교 영문학과를 졸업하고 영어교육과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올리버』, 『암을 치료하는 물』, 『모기 다리는 추워요』, 『그림형제 동화집 1, 2』, 『하늘만큼 땅만큼 무서웠어요』, 『우리는 너를 사랑해』 외 다수를 우리말로 옮겼다.